default_setNet1_2

은행동 행정복지센터, 저소득 가구 방역 실시

기사승인 2020.09.16  14:12:3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염병·병충해·주거안전 위험요소 대비

은행동 행정복지센터는 장마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전염병과 바퀴벌레 등 병충해, 주거안전 위험요소가 있는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방역을 실시한다.

이번 방역은 지난 8월 18일부터 지난 8일까지 전문방역업체가 취약계층 40여 가구 대상으로 실시했다.

반지하 등 노후주택이 밀집된 관내 원도심을 중심으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2인 1조로 현지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1가구당 두 차례 걸쳐 소독을 실시했다.

은행동 주민 김모씨는 “주거환경도 좋지 않고 갑작스레 코로나19가 확산 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염병에 노출될까 봐 걱정이 많았는데, 마침 방역서비스 지원을 해주셔서 안심이 된다.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고생하시는 은행동 관계자에게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번 서비스를 받은 대상자 설문조사결과 약 98% 이상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홍남표 은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현장조사를 해보니 장마로 인한 곰팡이, 바퀴벌레 등 해충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구가 생각보다 많았다”며 “이번 방역사업을 통해 우리 이웃을 코로나 19, 해충 등으로부터 전염병을 예방하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은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난 8월 18일부터 지난 8일까지 방역을 실시했다. 장마와 코로나19로 인해 주거 위험요소가 있는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소독이 진행됐다.

김민주 기자 kyoung5123@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