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산시 후원금으로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기사승인 2020.08.12  14:51:28

공유
default_news_ad1

- 윤화섭 시장 “아픈 역사 치유하는 역사적 기념물 되길 바래”

안산시는 소녀상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5시 시청 앞 분수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안산평화의소녀상 시민건립추진위가 주최한 소녀상 기증식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산시는 소녀상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5시 시청 앞 분수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안산평화의 소녀상 시민건립추진위원회는 안산시협치협의회 위원들이 주축이 되어 지난해 12월 출범식을 가졌다. 지난 2월까지 모금운동을 통해 총 171개 단체와 2303명의 개인이 동참해 6944만5000원 후원금을 마련했다.
시에 두 번째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한일 간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안산시민의 열망을 담아 마련하게 됐다. 첫 번째 소녀상은 지난 2016년 일제강점기 시절 농촌활동가 최용신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 상록수의 배경이 된 상록수역에 건립된 바 있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에도 수많은 독립운동 유공자분들이 생존해 계시는데 소녀상 건립을 통해 아픈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고 다시 한 번 광복의 기쁨을 재현하는 역사적 기념물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제막식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유튜브 생중계로 간소하게 진행된다. 후원자와 각계각층 시민들이 함께 할 예정이다.    
박재경 기자 

 

 

박재경 기자 likeafrema@naver.com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