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누구나 1인당 10만원씩 지급

기사승인 2020.04.02  15:06:33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득·국적 상관없이 지급…정부·도·시 모두 받으면 최대 180만원
허리띠 조여 자체 마련한 1100억 규모 민생경제 활성화에 투입
윤화섭 시장 “지역경제 살리고, 안산시민 모두에게 희망 드리겠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2일 시청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시비 1천100억 원 등을 투입하는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안산시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계획’을 밝혔다.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안산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씩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소득과 나이, 국적에 상관없이 현재 안산시에 주민등록만 되어 있으면 전부 지급 대상에 포함된다.

이와 관련 시는 4월 2일 “71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안산시민 모두에게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을 긴급 수혈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4인 가구는 안산시 60만원, 정부 80만원, 경기도 40만 원 등 모두 180만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전국 최초로 외국인 주민(등록 외국인·외국국적동포)에게도 7만원을 지급한다.

지급 대상자는 2일 0시 기준 안산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거나, 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거소 신고가 된 74만여 명으로 수령 때까지 지속해서 등록을 유지하는 시민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급방법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자금이 흐르도록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생활안정지원금 지원 방안은 이달 중 개최 예정인 안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 예산안이 확정되면 바로 추진하며, 구체적인 지급 방안, 신청 시기 등은 조만간 결정해 안내할 방침이다.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10만원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중복해서 받을 수 있으며,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함께 수령할 수 있다.

시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에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등까지 모두 2천800억 원 규모의 유동자금이 일시에 풀려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4월 2일 시청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시비 1천100억 원 등을 투입하는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안산시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계획’을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 등으로 소비가 줄면서 지역경제는 고사위기 직전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과감하고도 비상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