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산시, 신종코로나 경제 우려 잠재운다

기사승인 2020.02.05  13:59:10

공유
default_news_ad1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의료분야 뿐 아니라 경제부분에서도 강한 승리 의지를 표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내 경제 위축이 우려되면서 안산시가 선제적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안산시는 안산화폐 ‘다온’ 10% 특별할인 연장과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 및 경영환경 개선 지원, 피해기업 지원대책본부 운영 등을 담은 지원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설을 맞아 지난달 한 달 동안 운영했던 다온의 특별할인을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달까지 연장한다. 아울러 우수가맹점의 경우 다온카드 수수료를 인하해 소상공인 지출비용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또 지난해 120억 원 규모를 지원했던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올해는 200억 원 규모로 지원하며, 신용도가 낮아 높은 금리로 대출이자를 내고 있던 소상공인에게는 2% 이내로 이자차액을 보전해 금융 부담을 획기적으로 완화해준다는 계획이다.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당장 투자할 여력이 없는 소상공인에게는 경영환경개선사업을 통해 1개 점포당 200만 원의 보수비를 지원하도록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청 및 산하기관의 구내식당 중식 휴무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