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풍 '레끼마' 영향 안산도 피해 발생

기사승인 2019.08.11  20:11:54

공유
default_news_ad1

 

11일 오후 6시 30분 경 상록구 해양동행정복지센터 앞에 기로수가 쓰러져 있는 모습. 사진 제보-김현수 강원향우회 수석부회장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간접 영향권에 전국이 들어가면서 제주도와 서해안에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안산시에서도 실제 피해가 발생했다. 11일 오후 6시 30분 경 상록구 해양동행정복지센터 앞에서 가로수가 바람에 쓰러졌다. 이 피해로 인해 나무가 보행자 인도를 덮치면서 시민들의 걸음을 막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태풍 레끼마의 여파로 12일 서울 경기 등 비바람이 예상되고 있다.

쓰러진 가로수가 인도를 막고 있는 모습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